2020.04.07 (화)

  • 맑음동두천 16.2℃
  • 구름조금강릉 14.0℃
  • 연무서울 15.3℃
  • 맑음대전 17.0℃
  • 맑음대구 21.0℃
  • 맑음울산 20.6℃
  • 맑음광주 17.7℃
  • 맑음부산 17.7℃
  • 구름조금고창 13.5℃
  • 맑음제주 15.8℃
  • 맑음강화 10.3℃
  • 맑음보은 17.9℃
  • 맑음금산 16.8℃
  • 맑음강진군 17.4℃
  • 맑음경주시 20.4℃
  • 맑음거제 16.4℃
기상청 제공

중국/사회

미국에 유학중인 중국 대학생, 북경 도착 후 확진 판정 받아

 

 

23일, 베이징 질병 통제 예방 센터 부장 Pang Xinghuo가 전날 확인된 사례를 소개했다.

 

 전형적인 사례중 하나로 천모씨(천진출신,18세, 미국 Tulane University 학생)를 들었다.

 

" 발병 14일 전에 학교 캠퍼스에서 주로 활동했으며 외식, 쇼핑을 위해 슈퍼마켓에 갔으며 더우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.

 

 인후통과 같은 증상이 지난 3월 17일에 있었고, 19일 미국 뉴 올리언즈에서 출발하여 휴스턴과 샌프란시스코를 통해 CA986으로 돌아와 20일 베이징에 도착했다.

 

 세관 검역 당시 목이 아프고 마른 기침과 같은 증상을 보였으며, 체온은 37.4 ℃ 이었다.  건강검진을 위해 지정된 지역으로 옮겨 Xiaotangshan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며 결국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"고 밝혔다.

 

이에대한 중국 네티즌 반응이다.

 

1. 이건 그래도 낫지. 최소한 막 돌아다니지않고 귀국해서 자진해서 신고했잖아. 게다가 중국 국민이잖아.

 

2. 왜 욕해? 중국 들어오자마자 신고했잖아. 정말 이해할 수가 없네.

 

3. 너희들은 입만 열면 욕하면서 뉴스를 보니? 미국에서 멀쩡하게 공부할 때 미국에서 돌아다닌거잖아.  중국에 와서 자가격리한 후에 확진을 받았는데 뭐가 문제야?

 

4. 북경 사람들 진짜 불쌍하다. 외국에서 유학하는게 팔자 핀다는 생각은 언제 없어지지?